1층 기준, 강남권·비강남권 상가 분양가, 3.3㎡당 약 2,000만원 차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18 조회수 481


 

서울 강남권 지상 13.3당 분양가 5,206만원, 비강남권은 3.33,306만원

강남 3구 중대형 상가, 전년 대비 공실률 증가

투자자는 지역 이름값보다 현실적 이익 잘 따져봐야...

 

아파트 등 집값에 있어서 큰 차이를 보이는 서울 강남권과 비강남권, 상가 분양가에서는 어떤 차이를 보일까? 상업용 부동산 전문 플랫폼 상가의신이 서울 강남권과 비강남권의 분양상가 평균가(3.3)를 공개했다.

 

상가의신에 따르면, 서울 강남 3(강남구·서초구·송파구)에서 분양 중인 상가 1층 기준 평균 분양가는 3.35,206만원(145개 호실 대상)이었으며, 강남 3구를 제외한 서울 시내 분양 상가 1층 평균가는 3.33,306만원(474개 호실 대상)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가의신에 등록된 수도권 지역 상가분양 270개 현장, 7,473실 가운데 서울 지역 분양상가들을 대상으로 산출한 것이다.

 

강남 3구와 서울 내 그 외 지역 분양상가 1층 기준 3.3당 평균 분양가 차이는 약 2,000만원(1,900만원)에 달했다. 상가 전문가들은 등록된 분양상가 수치가 다름을 감안하더라도 의미있는 차이를 나타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서울 내에서 강남권역 분양가가 다른 지역보다 높은 것은 수익률보다는 상가가 들어서는 용지 가격 때문으로 보인다. 강남권 용지는 아무래도 타 지역 대비 고가인 경우가 많다. 국토교통부 표준지 공시지가 자료를 살펴보면 강남 3구의 당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는 20188,660,625원에서 20199,836,872원으로 약 117만원 상승했고 서울시 그 외 지역은 같은 기간 4,563,723원에서 4,997,864원으로 약 43만원 상승했다.

 

이처럼 강남권역 분양상가는 3.3당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공실률과 수익률 측면에서 우월하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92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0182분기 11%에서 올해 2분기 9%2% 감소한 것에 반해, 서울 강남 3구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9.5%에서 11.8%2.3% 증가했다. 수도권 전체 공실률이 줄어드는 와중에 서울 강남 3구 공실률은 오른 것이다. 일반적으로 강남권 상가는 타 지역 상가에 비해 기대 수익률이 낮게 책정되는 편이다.

 

상가의신권강수 대표는 서울 강남권 분양상가는 다른 지역보다 분양가가 높은 편이어서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 있다하지만, 강남에 있다는 상징성과 입지적 편리함, GTX 개발 등을 통한 접근성 편리 기대감으로 꾸준한 투자 관심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일반 투자자 입장에서는 경기불황 등으로 수익형 부동산 시장이 활발하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지역의 이름값보다는 현실적인 수익률과 공실 가능성 등을 잘 체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편, 상업용 부동산 전문 플랫폼 상가의신은 분양상가의 호실별 분양가를 포함한 상가매매·임대·빌딩·오피스 등 상업용 부동산 정보 전반을 제공하고 있다.

 

에디터 : 이길용